1. 역시 현실에서는... 2011.02.24
  2. 졸업.. 2011.02.14
  3. 못 믿겠다.. 2011.02.09
  4. 점심이 바뀌다 2011.02.07
  5. 결국엔 2011.02.07
  6. 허세의 시간.. 2011.02.06
  7. 새 둥지 2011.02.01
역시 현실에서는 어쩔수없는건가...
내가 맡은업무는 그냥 무늬일 뿐인건가...
그리고 왜 그놈들은 또 날 다시한번 생각하게 만드는 것인가..
이제부터 조용히..
그냥 잠수나 타고싶은데.. 이놈의 성격상 그딴 허세는 못부리겠고...
휴.... 근데...
가면갈수록 실망은 점점 커져가는건 허세보다 사실이야.....
이건 내 마음속에 차곡차곡 쌓아두고있지..
만약 이게 터진다면 나도 같이 터질꺼야........
이건 확실해,,
믿었던 그들이 이해못할정도로 날 실망시키고있거든..

신고

졸업..

from 허세의 시간 2011.02.14 21:36

몇일전에 졸업을했어....
뭐 입학서부터 복학.. 졸업이 다가오기 전까지 난 불안감때문에 우울했던적이 많아..
그 불안감이 뭔줄알아? 내가 청년실업률을 올릴것 같은 불안감... 그거야.. 장래가없는 백수가 되면 어쩌나.. 하는.
아마 그 불안감은 누구나 다 갖고있는 걸꺼야..
이런것 때문에 내가 학교를다니면서, 잠에들기전까지, 몇년 후에 난 뭘 하고있을까..라는 상상? 망상? 속에 잠기곤 했는데,
그래도 다행이 지금은 예상치도 못한 기회에 지금은 일을 하게되었어..
그렇지만, 학교와 불안감이 졸업을 하고 난 뒤
이젠 부담감과, 책임감이 날감싸더군... 군대에 있었을때 갖고 있던것과 전혀 새로운 느낌랄까... 아주아주,, 말이야..
줄 곧 이런생각들때문에 내가 점점 나약해 지는 기분이야.. 두눈을 부릅뜨고 맞써 싸워야 할 시기에말이야..
신고

못 믿겠다..

from 허세의 시간 2011.02.09 20:24
"그들의 말"
신고

점심이 바뀌다

from daily life ♬ 2011.02.07 21:23
점심이 바뀌였어!!!
매일같이 쓰레기같은 위생과 쓰레기같은 음식을 먹어야한다는 마음에 그만둘까라고 2%정도 생각했었는데,
이번에 회사에서 자체적으로 식당을 운영하기로 했어, 참 황금같은 타이밍이였지!!
뭐 말이 운영하는거지 예전에 사용하던 지하식당을 다시 비워 뷔페를 불러서 먹는데 
정말 먹을만 하더군~
고기에서 비릿내는 나지않았어요~
멸치에서도 전혀 비리지 않았구요~ 
김치 또한 김장김치라 너무너무 맛났어요~
국 또한 싱겁지않아서 너므너므 좋았어요
참~
행복한 식단이였답니다.~~
(싫은 뷔페라서 좀 기대는 좀 했었지.. 웨딩홀 뷔페를 생각했으니... 머릿속에선 메이져리그 야구선수라도 됬었지 ㅋㅋㅋ 퉷!!)
신고

결국엔

from 허세의 시간 2011.02.07 19:47


"부익부, 빈익빈"
 아무리 발버둥 쳐봤자
난 제자리... 

그래도 어쩌겠어?
밥은 먹고 살아야지...

고등학교때쯤 이 만화를 본 기억이난다..
그떄는 배를잡고 한참을 깔깔대며 웃었는데 말이야...
그런데, 알고보니...
과거에 내가 지금의 나를 보고 비웃고 있었던 거였어..

신고

허세의 시간..

from 허세의 시간 2011.02.06 00:39
그냥 '친구' 라는 걸 다른 시각으로... 한번도 생각지 못했던 시각으로 바라보게되는 시간을 우연히? 갖게되었어...
자연스럽게라고 말하는게 옳다고 보는게 더 낳을지도..
~아주아주
하지만, 그시각은 아쉽게도 부정적인 시각이였지..

참..
현실적이면서 씁쓸하더군... 내 자신이 비참하고 불쌍해지면서 말이야...
언제까지 그래야하고, 왜 그래야 하는지.... 머릿속이 복잡해지더라구..

지금 느끼고 있는 감정들은 한동안 지속될것 같아...
그 지속되는 순간순간 나는 그들을 색안경을 끼고 볼테고...
하지만 그런 감정들은 차츰차츰 없어질꺼야...
아마..


사실이 아니길 바라니까..
신고

새 둥지

from 두산 베어스 2011.02.01 23:00
원래 이번에 새로 공간을 옮기면서 야구 이야기만 하려고했었는데,
이 녀석의 이적소식에 가만히 있을수가없었어...
꼭 무언가를 해야할것만 같더군...  
바로, 페르난도 토레스.
토공주가 첼시로 왔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게임으로만 가능했던 일이 현실로...!! 히히
사실 저번까지는 잘 챙겨봤는데,
잠이많은 나에게 요즘은 잘 참아지질 않더군,,  그래서 자연스레 접하는게 줄어들다 보니.. EPL리그를 멀리하게됬는데,
다시한번 구미를 자극하는 이적소식...
하지만,
주말이 아닌 이상은 본방 시청은 힘들것같구,,,,
간간히 하이라이트나 기사로 봐야지 않을가 싶네,,,
흥분이 가라앉지않은 지금 나는 황금패치한 토레스 유니폼 사고싶어 몸부림을 치고있어ㅋ...
아무래도 산다면 긴팔이 좀더 멋지겠지?
토레스도 긴팔을 더 선호하고있기도 하고,

그래도,
4월이 오면 야구장에 갈수있으니.....................
아참..
우리 두산에서도 이적소식이 있었지,
니퍼트


요놈 참 기대된단 말이야?
뭐 사실 제구가 불안하다 뭐다 해도 적응이 우선이니까...
컨티션이 좋은날엔 그렇게나 환상적이라면서..?ㅎ
히히히히.. 어서 야구장 갈수있는날이 오면 좋겠따...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