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현실에서는 어쩔수없는건가...
내가 맡은업무는 그냥 무늬일 뿐인건가...
그리고 왜 그놈들은 또 날 다시한번 생각하게 만드는 것인가..
이제부터 조용히..
그냥 잠수나 타고싶은데.. 이놈의 성격상 그딴 허세는 못부리겠고...
휴.... 근데...
가면갈수록 실망은 점점 커져가는건 허세보다 사실이야.....
이건 내 마음속에 차곡차곡 쌓아두고있지..
만약 이게 터진다면 나도 같이 터질꺼야........
이건 확실해,,
믿었던 그들이 이해못할정도로 날 실망시키고있거든..

신고

티스토리 툴바